본문으로 바로가기



세살마을

삼성생명은 우리나라의 저출산 문제 해결과 창의적인 인재 양성을 위해
‘세살마을 사업’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저출산 문제 해결에 앞장서는 사회적 책임 기업

현재 우리나라는 만혼 증가, 출산과 양육에 대한 두려움 등으로 세계 최저 수준의 출산율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에 삼성생명은 저출산 문제의 주된 원인인 출산 및 양육의 두려움을 해소시키기 위해 2011년 ‘삼성생명,
서울시, 가천대가 함께 하는 세살마을’ 사업을 출범했으며 출생 전부터 세 살까지 체계적인 양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만 세 살까지 유아의 뇌는 20세 성인의 83% 수준까지 발달하고 인성 및 창의성의 기반이 형성되는 시기이므로
부모와 사회는 더욱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합니다. 삼성생명은 이렇게 중요한 영유아 시기를 지원함으로써,
한 사람의 인생에서 가장 믿음직한 동반자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는 의지를 사회에 전하고 있으며 이것은
생명보험 업무의 특성과도 맥을 같이 하고 있습니다.

임산부 교육은 ‘아기 뇌 발달, 임산부 건강, 아기 용품 만들기’, 조부모 교육은 ‘가족 관계 개선, 양육의
중요성’ 등의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또한 백일 전후의 탄생 가정을 대상으로 육아 전문가와 FC가
가정을 방문하여 탄생 축시, 육아용품, 아기천사보험 등 축하 선물과 육아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임산부교육, 임산부교육교재, 탄생축하방문

교육 수료자 인원
누계 34,000여 명
(2011~2017년)
지원금액
누계 약 45억원
(2011~2017년)